여행 가방 비번을 잊었다면.. .

>

캐리어 비번을 잊어버려서 곤란할 때가 있어.특히 핸드캐리어에 여권과 현금이 들어 있어 비행시간이 가까워지면 초조함을 느낀다.이런 경우 대개 비슷한 방법을 쓴다.무차별 파괴다.칼로 천을 찢거나 망치로 번호 부분을 후려갈겨 강제 오픈시키는 것이다. 보통은 욕설과 함께.가방은 재사용할 수 없음은 물론이다.한국 출장을 앞둔 내 가까운 사람도 마찬가지였다.핸드캐리어에 여권과 현금을 넣고 출장 전날 열려다 보니 웬일인지 비밀번호가 바뀌어 옴짝달싹 못했다.그러나 막힌 길도 극복하는 방법도 있다. 문제를 만났을 때 요즘은 마음을 추스르고 가장 먼저 인터넷을 검색해 보는 것이다.대개 가방 비번은 만든 규칙이 있다. 모양이 좀 달라도 비슷하다.먼저 번호버튼이 잘 보이도록 가방을 뒤집는다. 2.번호를 천천히 돌리다 보면 볼록한 홈이나 마크가 나타나게 된다.3. 이 마크를 중심으로 일제히 맞추어 각각 두 칸씩 내린다.4.가방을 뒤집어 번호를 확인한다. 이것이 잊거나 특이한 비번이다.보통의 여행용 가방은 열린 상태에서 개폐 장치를 누른 상태에서 새로운 비번을 설정하게 되어 있다. 이런 원리 때문에 무심하게 번호를 누르거나 돌릴 때 비번이 변경될 수 있기 때문에 잠그기 전에 반드시 확인한다.포털 검색창이나 유튜브에 여행가방 비번을 잊어버렸을 때라는 글을 올리면 많은 방법이 나온다.이 중 가장 효과적인 것이 가방을 뒤집고 번호 뒤의 홈이나 마크를 찾는 방법이다.항공사 카운터에 도움을 요청해도 이런 원리로 가방을 열어준다. 물론 특수한 번호판은 어렵지만 말이야.부수고 자르기 전에 꼭 시험해라!

.
서울 명동 귀퉁이에서 30여 년을 구두수선공으로 살아온 80대 할아버지가 전남대학교 명예철학박사가 됐다. 윤태균 전 국회의원(사진)이 25일 별세했다. 현대 기아자동차는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으로 알렌 라포소 부사장(사진 57)을 임명했다고 25일 밝혔다. 17세 나이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 참전용사가 65년 만에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았다.깨끗한 가을 하늘이 펼쳐지는 날들이다. 20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저자의 전작 두 권이 나란히 번역 출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