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보리굴비 무끼를 모르는 분~ ❓

여의도 보리굴비 모르시는 분들 꽤 많습니다.별다른 홍보 없이 소문이 끊이지 않는 식당입니다.그러고 보니 지금은 예약 없이 먹을 수 없는 귀중한 음식이 되었습니다.​​​​

>

스타빌딩 지하 1층입니다.주차는 건물의 기계식 주차장을 이용하면 되기 때문에 특별히 주차할 필요는 없습니다.이것 하나만으로도 상당한 메리트가 있습니다.주차하기 좋은 곳이 여의도에는 많지 않아요.​​​​​​

.
악성 감염질환은 인류의 큰 불행이지만 건축 공간을 변화시키는 계기로 작용해 왔다. 대한제국 공식 문서에서 보기 드문 단아한 한글을 공유하기 위해 재민체를 만들었습니다. 9일 한글날을 맞아 공연과 체험 등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린다. 백 ◎는 은근히 우변 흑을 노리고 있다. 도서정가제 유지와 완화를 놓고 출판업계와 정부 의견이 맞서는 가운데 작가들이 도서정가제 사수 주장에 힘을 보탰다.

>

내부는 오후 1시에 방문했을 때의 모습입니다.11시 20분 현지 예약손님들로 꽉 차서 걷기로 예약없이 가면 2~30분은 기다려야 하는 여의도 보리굴비입니다.좌우가 룸이라고 생각하세요. 가운데 평상은 원래 손님을 받으려고 했지만 지금은 밀려드는 손님은 다른 방법이 없어 받아들입니다.ᄒ

>

보증서가 보여주듯이 이곳에서 드시는 굴비는 영광 법성포로부터 인증받은 굴비를 납품받아 사용하고 있습니다.가끔 시중에서 싸게 파는 굴비가 있으면 한번 확인해 봐야겠습니다.​​​​​

>

낮에는 보리굴비를, 밤에는 횟집이라고 생각하세요.보리굴비 정식은 28,000원입니다.서울에서 팔리는 굴비의 평균 단가로 볼 수 있습니다.여기에 옆다리 메뉴가 추가되면 3만 원이 훨씬 넘는 가게도 많습니다.​​​​​

>

여의도의 보리굴비 하면 이런 솥밥이 인상적인 식당이 바로 ‘무키’입니다.밥맛을 보면 이 솥이 왜 그렇게 탐나는지 실감할 수 있어요.마력의 솥입니다! 1인당 한 공기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밥맛을 자랑합니다.​​​​​​

>

기본 채널 세팅입니다.시골집에서 공수하거나 식당에서 직접 만드는 반찬으로 일반 식당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다.솥밥과 이 반찬만으로도 맛있는 한 끼를 충분히 해결하고도 남습니다.​​​​​

>

보리굴비가 나왔어요.사진에서는 양이 적어 보이지만 결코 적은 양은 아닙니다. 그래서 밥을 두 그릇이나 더 먹게 해줘요.남녀구분 없이 이곳에서는 모두 대식가로 변해요.ᄒ

>

명란젓 등 젓갈류의 맛이 특히 일품이다.갓 지은 밥을 한 숟가락 위에 올리면 꿀맛이 없어집니다.​​​​​​

>

솥뚜껑을 열면 김이 서려! 솥단지를 아예 두고 갑시다. 밥을 너무 추가 주문해서 이렇게 상에 올려놓은지 오래됐어요.근데 이 많은 양의 밥을 다 먹고 갑니다. 저로서도 평소의 양으로 보면 도저히 가능하지 않은데 말이죠.​​​​​​

>

첫 번째 공기는 부인이 직접 넣어줍니다.그 이후에는 셀프로 드셔야 합니다.ᄒ

>

파김치는 집에서 먹는 맛보다 더 좋아요.여의도의 보리굴비, 이곳에서는 모든 반찬이 입에 들어갈 정도입니다.레스토랑이 차갑게 흘러넘치는 여의도에서도 정말 맛있는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가게가 의외로 적습니다.누구나 인정하실 텐데요.​​​​​

>

굴비와 천상의 궁합을 위한 녹차수! 드실 수 있도록 얼음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

녹차 물까지 준비된 굴비의 완성체입니다.사실 무를 알기 전에는 당연히 다식에 굴비 한 점을 얹어 먹는 맛이 최고였지만 지금은 2위로 밀리고 있습니다.솥밥의 맛을 알고 나서 따뜻한 물로 밥을 먹는 경우는 12회 정도입니다.​​​​​​​

>

말린 굴비 한 점 식감이 다른 집과 다른 이유는 사장님의 세월의 내실이 녹아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워 씹히는 맛에 다른 식당에 갈 수 없습니다.단번에 맛을 비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꿀조합입니다.밥한끼가격으로는분명부담스럽지만맛있는한끼를먹을수있다는점에서는충분히좋은식당입니다.낮이고 밤이고 그래서 항상 만석을 자랑해요.당일 예약은 오전 8시부터 서두르지 않으면 점심을 얻어먹을 수 없습니다.ᄒᄒᄒ

>

녹차 뜨거운 물에 밥을 얹어 드셔도 좋지만, 맨 밥이 한 수 위입니다.​​​​​​​

>

깻잎만 봐도 색감이 진해요.시골에서 보내주었대. 음식의 정성은 거의 눈에 보일 수밖에 없어요.소중한 음식은 눈으로 먼저 보고 입으로 느껴서 가슴에 남습니다.​​​​​

>

젓갈 하나만으로 밥 한 그릇이 뚝딱거려요.식당에서 내는 반찬 대부분이 구색을 고집하기 때문에 이렇다 할 맛을 찾기가 어렵습니다.하지만 무키만은 예외입니다.​​​​​​​

>

어떻게 드셔도 최고의 맛을 보장하는 여의도 보리굴비입니다.벌써 두 그릇째지만 굴비가 남아 있습니다.이러니 밥의 양이 늘어날 수밖에 없어요.​​​​​

>

새 솥밥을 가져다 주었는데 어느새 반밖에 남지 않았어요.한 사람당 두 잔 세 잔이라고 하면 일반 식당에서는 1~2천 원을 저장하는 경우입니다.​​​​​​

>

세 그릇째!! 식욕이 떨어지지 않습니다.여기서 낼 쇠솥을 하나 구입하고 싶은 마음까지 가지고 검색까지 해보겠습니다.00식당에서 많은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

디저트로 누룽지를 내놓습니다만, 이것도 일반적인 누룽지가 아닙니다.오곡분을 넣어 만드는 누룽지라 영양가가 아주 높아요.평범한 것을 한 수 위로 만들어 내는 여의도 보리굴비 식당입니다.​​​​​​

>

오곡분이 들어간 고소한 맛이 더 진해요.식후에 누룽지를 먹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좋은 점입니다.​​​​​​​

>

꼬리까지 발라먹는데 너무 배불러서 흔적을 남깁니다.​​​​​

.
서울 명동 귀퉁이에서 30여 년을 구두수선공으로 살아온 80대 할아버지가 전남대학교 명예철학박사가 됐다. 윤태균 전 국회의원(사진)이 25일 별세했다. 현대 기아자동차는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으로 알렌 라포소 부사장(사진 57)을 임명했다고 25일 밝혔다. 17세 나이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 참전용사가 65년 만에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았다.깨끗한 가을 하늘이 펼쳐지는 날들이다. 20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저자의 전작 두 권이 나란히 번역 출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