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서울시립미술관 데이트를 하다! ❓

>

오랜만에 아내와 데이트를 했어요. 데이트 장소는 서울시립미술관입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은 르네상스식 건물이었던 옛 대법원 건물 전면부와 현대식 건물 후면부가 어우러진 멋진 건물입니다. 서울시립미술관 앞에는 옛 대법원 자리임을 알리는 동판이 있습니다. 일제와 독재시대에 맞서 다수의 인권침해 판결을 내린 사법부의 위치라고 쓰여 있네요. 현재는 서울시립미술관으로 문화공간이 되었습니다.

>

.
악성 감염질환은 인류의 큰 불행이지만 건축 공간을 변화시키는 계기로 작용해 왔다. 대한제국 공식 문서에서 보기 드문 단아한 한글을 공유하기 위해 재민체를 만들었습니다. 9일 한글날을 맞아 공연과 체험 등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린다. 백 ◎는 은근히 우변 흑을 노리고 있다. 도서정가제 유지와 완화를 놓고 출판업계와 정부 의견이 맞서는 가운데 작가들이 도서정가제 사수 주장에 힘을 보탰다.

최근 서울시립미술관(서소문 본관)에서는 특별한 전시회를 열고 있습니다. 상설 및 특별전시로 가나아트 컬렉션 ‘시대유감’은 물론 ‘영원한 나르시스트, 천경자’, ‘소프트카오스: 공간상상’, ‘유휴공간 프로젝트’, 백남준 기념관의 ‘내일, 세계는 아름다울 것이다’ 등의 전시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미술관 방문으로 5개의 무료 전시회를 볼 수 있다니! 아주 좋은 기회죠? 오늘은 아내와 함께 데이트하면서 본 서울시립미술관 전시회 중 1980년대 모습을 그린 시대유감 관람기를 전해드립니다.

>

서울시립미술관은 덕수궁 돌담길 근처에 있습니다. 덕수궁 돌담길은 결혼 전 아내와 데이트를 많이 했던 곳입니다. 결혼 30년차에 아내와 아담한 데이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앞만 보고 뛰느라 생활이 바빴기 때문이죠.서울시립미술관에서 진행되는 무료전시회 중 ‘시대유감’전시회(2층)를 먼저 둘러봤습니다. 이곳은 김봉준 등 참여 작가만 15명입니다. 전시회 제목 시대유감에서 말하는 시대는 1980년대를 가리킵니다. 1980년대 저와 아내는 대학생이었어요. 이때 뭔가 아쉬워서 이라는 전시회 제목을 달았을까요?

>

서울시립미술관은 덕수궁 돌담길 근처에 있습니다. 덕수궁 돌담길은 결혼 전 아내와 데이트를 많이 했던 곳입니다. 결혼 30년차에 아내와 아담한 데이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앞만 보고 뛰느라 생활이 바빴기 때문이죠.서울시립미술관에서 진행되는 무료전시회 중 ‘시대유감’전시회(2층)를 먼저 둘러봤습니다. 이곳은 김봉준 등 참여 작가만 15명입니다. 전시회 제목 시대유감에서 말하는 시대는 1980년대를 가리킵니다. 1980년대 저와 아내는 대학생이었어요. 이때 뭔가 아쉬워서 이라는 전시회 제목을 달았을까요?

>

>

상설전시회를 개최한 이호재 가나아트컬렉션 대표의 말을 빌리자면 80년대 시대 한복판을 사는 미술가 한 사람에게 주어진 당연한 책무로서 리얼리즘계의 작품을 지원했다는 것이 이호재 대표의 회고입니다. 200점의 작품은 격동의 한국 현대사를 몸소 극복해 온 46명의 작가들의 생생한 시대유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 중 33점을 뽑아서 이번에 두 번째로 전시회를 열게 됐다고 합니다.”

>

그럼 작가들의 시대상이 투영된 1980년대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한국에서 88올림픽과 86아시아경기가 열렸죠? 그리고 정치적으로는 5공화국에 들어와 산업화, 도시화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던 시절이었습니다.​

전시회에서 인상 깊었던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

안창헌은 인간의 절망과 고통을 우회적으로 표현해 온 작가입니다. 1985~90년 사이에 제작된 불사조 시리즈는 화살에 맞아 죽거나 가시덤불에 갇혀 절망적인 상태에 놓인 새를 그린 것입니다. 목에 화살을 맞은 새들은 죽음의 공포와 질식을 마주하며 처참하게 죽었지만 그 몸에서는 수많은 새들이 탄생하고 있으며, 새로운 생명을 향한 모성으로 삶의 의지를 불태우고 있습니다. 마치 우리 엄마처럼 말이죠.

>

박흥순 작가는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누리는 모습이 아니라 주저앉았다가 넘어졌다가 뒤로 넘어지는 패배의 순간을 그렸습니다. 공중에 떠 있는 복서의 모습은 패배의 결말을 맞이하는 다음 상황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역시 인생에 패배의 순간이 있죠? 그 좌절의 쓴맛을 느끼게 하는 작품입니다.

>

세련된 옷을 입고 1975년 탄생한 일본의 유명 캐릭터 리틀 트윈스터 앞에 앉아 있는 은 우리가 소비하는 의식주 대부분이 외래문물이며, 이러한 도시에 우리의 삶이 흡수되고 있는 현실을 담은 작품입니다. 이 작품을 보니 결혼 후 아이를 낳고 한창 자랄 때가 생각났어요. 좋은 옷을 입혀주고 싶은게 부모의 마음입니다. 그 옷이 외국산이든 아니든 말이죠.

>

안보선 작가는 1970년대까지 주로 추상화 중심의 작품을 펼친 작가입니다. 이 초상화는 그 시대를 살아가는 전형적인 인물상입니다. 그 모습은 그들의 삶뿐 아니라 우리 사회를 관통했던 격정의 시간까지 담고 있습니다. 극적인 명암 대비가 눈에 立ちます니다. 화면 속 찌푸린 얼굴의 노인은 알 수 없는 그림자가 드리워진 배경 속에 앉아 있습니다. 때묻은 채로 주름투성이 옷을 입은 인물의 얼굴과 맨손은 거친 피부, 주름, 근육, 혈관이 매우 두드러져 노인의 고민을 짐작하게 합니다. 마치 제 아버지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요.

>

김종헌 작가는 도시 소음, 공해, 신문, 잡지, TV, 광고, 스포츠, 극장, 복장은 물론 행동거지도 도시화의 산물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풍요로운 삶을 창조하는 럭키 모노륨은 산업화로 인한 상업광고가 일상 속에 만연한 상황을 보여주는 동시에 급변한 도시개발이 바로 ‘풍요로운 삶을 창조하는 모습’으로 대중에게 주입되고 있는 상황을 풍자하는 작품입니다. 이 작품을 보니 풍요 속의 빈곤이 생각나네요.

>

신학철 작가는 사회에 비판적인 메시지를 작품에 담고 있습니다. 에는 시리즈의 기본 형식인 어두운 공간과 그 속에서 빨아올려지는 것처럼 보이는 기계와 결합한 물의 형상이 등장합니다. 작품 뒤에는 ‘ᄆ-노래하는 소리’라는 문구가 있는데, 작가는 기념비적으로 상승하는 거대한 코끼리 위에서 홀로 달빛을 받으며 울고 있는 늑대를 통해 시대에 깃든 한을 소환합니다. 강원도 아리랑의 원한을 보는 듯했습니다.

>

김종현의 모녀라는 작품을 보면 신혼생활 때 제 아내와 딸이 떠오릅니다. 작품의 배경을 쓴 텔레비전도 딱 그 때의 모습입니다. 저도 나이가 드니 이런 시절이 있었나 싶어요. 격동의 시대를 살아왔는데 어느새 세월이 쏜살같이 지나가 버렸네요.​

김태진 작가의 아트 인문학이라는 책에서 미술은 시대상을 반영한다고 했어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시대유감 전시회는 격동의 1980년대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한 작품입니다. 한국의 시대상을 보여주는 전시회는 처음 간 것 같습니다.

>

미술의 상식과 지식이 없어도 걱정하지 마세요. 작품 옆에 작가는 물론, 세세한 설명까지 되어 있으니까요. ‘작품해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작품을 보기 전에 나름대로 작품 해석을 한 뒤 그 옆에 해설을 읽어 보면 제 생각과 얼마나 다른지 알 수 있어요. 이렇게 보는 재미도 너무 재밌어요

>

은 상설전시이기 때문에 여유롭게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특히 저처럼 격동의 1980년대를 살아온 세대에게 꼭 권하고 싶은 전시회입니다. 그러면 작품을 감상하면서 “그땐 그랬지~”라고 생각하는 작품들이 많아요 주말에 아내와 함께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전시회를 보며 추억에 젖어보는 건 어떨까요?​​

>

​​​

>

.
서울 명동 귀퉁이에서 30여 년을 구두수선공으로 살아온 80대 할아버지가 전남대학교 명예철학박사가 됐다. 윤태균 전 국회의원(사진)이 25일 별세했다. 현대 기아자동차는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으로 알렌 라포소 부사장(사진 57)을 임명했다고 25일 밝혔다. 17세 나이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 참전용사가 65년 만에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았다.깨끗한 가을 하늘이 펼쳐지는 날들이다. 20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저자의 전작 두 권이 나란히 번역 출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