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과 수유에서 부모는 경계를~~

>

과학은 아직 따뜻한 말 한마디보다 효과적인 안정제를 만들지 않았다-지그문트 플로이드-수유로 인해 수면으로 부모들에게 어려움을 주는 것은 한계, 즉 경계를 주는 과정이다, 어느 정도 선에서 수유를 해야 하는지 물밑에서 반응해야 하는지 그 부분에서 가장 어렵다.육아의 훈계는 아기의 성장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그러면 어떻게 경계를 만들어 주는 것인가.예를 들어 위험한 물건을 만지려는 아기에게 엄마가 되지 않으면 경계를 부여하는 것은 쉽다.그러나 우는 아기에게 수유를 할지 말지, 잠버릇이 있는 아기에게 안을지, 젖을 줘야 할지, 젖꼭지를 써야 할지는 매우 어렵다.신생아기부터 수유와 수면부터 만들어야 하는 엄마들은 이미 6개월 전의 아기에게 식사를 주지 않는 모유나 분유만 주고 있지만, 그건 엄마가 그렇게 알고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그래서 아기가 밥을 달라고 해도, 아니 너는 모유를 먹어야 한다.밥은 나중에 더 커서 먹자고 할 수 있다.이와 마찬가지로 배가 고프지 않으면 운다는 이유로 모유나 분유 수유를 해서는 안 된다.운다는 이유로 수유를 하면 갓난아기는 경계를 모르는 이는 앞으로 돌이 되었을 때도 여전히 이유식은 제대로 먹지 않고 마냥 젖먹이 아기가 되는 지름길이다.그러면 수면을 보면 잠은 좀 더 자세한 관찰이 필요하다.잠이 온다는 신호를 엄마가 알아야 한다.잠을 자러 온다는 신호를 알면, 거기에 맞춰서 자야하는 곳으로 데려가 잠을 잘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하지만, 아기는 엄마 가슴 이외의 곳에는 거의 익숙하지 않아.당연히 강하게 울 수 있다.그리고 잠을 자라고 하면 더 강하게 우는 아기는 잠을 잘 때 가장 필요한 것이 자신의 안전과 보살핌이다.엄마의 품은 자신의 안전과 함께 보살핌을 경험하기에 최적의 장소다.최적의 장소를 제공받지 못한 아기는 운다.이때 부모는 잠은 바닥에서 자라고 경험하게 해 줘야 한다.돌이 된 아기가 물건을 만지려고 할 때 건드리지 않으면 와 하며 울면서 떼를 쓰듯 잠도 그렇다.엄마 품에서 태어난 아기는 마루에서 자라라고 하면 으악하며 울며 떼를 쓴다.그것이 잠버릇이다 이때 이 공간이 안전하다고 경험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것이 진짜 부모의 역할이다.울 때 안아 재우면 24개월이 됐는데도 불구하고 잘 때마다 전쟁을 치러야 한다.울 때마다 젖꼭지와 수유를 하는 것은 당신 생각은 중요하지 않다는 무서운 메시지를 아기에게 주는 것이다. 잘 때마다 재우는 것은 엄마 품만 안전하다.이 침대는 위험한 곳이니 언제든지 엄마를 불러서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수유와 수면의 경계를 주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반드시 해야 할 경계를 경험한 아기는 오히려 세상을 신뢰하기 때문이다.경계를 주기 위해서는 언제 먹었는지 진짜 배고픈지 배가 불렀을 때 어떻게 행동하는지 부모가 어떻게 반응하는 것을 좋아하는지 알면 된다 수면에서는 안전하다는 경험이 매우 중요하므로 일관성을 갖고 평온하게 믿어야 한다.언제쯤 잠이 오는지 알고 자야 하는 곳에 데리고 가서 잘 수 있도록 부드러운 마사지로 주고 조용한 이야기 들려주고 자장가 천천히 낮게 들려주어 아기와 눈을 맞추면 정말.. 전혀 안 울고 잠들기도 한다 정말!~~~만약 많이 울면 아기와의 시간이 더 필요한 현상일 수도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