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AI 접목 거래소 ‘에이프로빗’ 비트파이넥스와 오더북 공유

에이프로코리아, 비트파이넥스와 오더북 공유거래소 설립 블록체인인 핀테크 기업 에이프로코리아는 11일 출범식을 갖고 비트파이넥스와 오더북을 연동한 암호화폐 거래소 에이프로비트(APROBIT)를 다음 달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이프로비트는 코인마켓캡 유동성 기준 2위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파이넥스와 거래 오더북을 공유하는 글로벌 합작 암호화폐 거래소다. 이를 통해 기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보인 낮은 거래 유동성으로 인한 주문 체결 지연 등을 해결하겠다는 포부다. 또 에이프로비트는 전 세계 벤처캐피털(VC), 핀테크, 보안기업 및 각종 협회 등과의 글로벌 얼라이언스를 기반으로 공동 개발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일종의 연합형 가상화폐 거래소 체제로 앞으로 각 파트너사를 통해 서비스 확장이 용이하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에이프로비트 글로벌 얼라이언스에는 장외거래(OTC)와 암호화폐 ATM 기업 제네시스 블록, 약 2만 BTC(현 시세 기준 약 2300억 원) 이상의 자산 보관 규모를 자랑하는 암호화폐 지갑 개발사 렘렌비트(RenRenBit), 머신러닝 알고리즘과 인공지능 아키텍처 전문기관인 응용인공지능연구소(AAIL) 등이 속해 있다. ​

>

에이프로비트는 국내 최대 암호화폐 커뮤니티 비트맨을 운영하며 국내 최초의 암호화폐 거래소 공개(IEO) 전문 거래소 토큰맨을 창업한 박재순 의장과 SK C&C에서 개발자를 역임한 김병준 대표 체제로 구축됐다.주요 투자자 및 고문으로 비트파이넥스의 주주이자 렌렌비트의 창업자인 자오돈, 앤디 청 전 OKEx 최고운영책임자(COO) 및 ACDX 비트워크 창업자 등이 있다. 박재순 에이프로빗 의장은 “글로벌 기업과의 얼라이언스를 통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환경의 거래 시스템을 제공하려 한다”며 “한국과 전 세계 투자자 및 기술 기업이 만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