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결말, 등장인물[원빈 영화] 영화

 

한국의 명실상부한 최고의 영화감독인 봉준호 감독의 대표작 중 하나인 마더는 영화 마더의 결말까지 정말 하나도 빠짐없이 모든 부분이 완벽한 원빈 영화였습니다.

영화 ‘마더’의 등장인물, 영화 ‘마더’의 줄거리를 아직도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을 정도로 제 인생 속의 영화이기도 합니다.

원빈 김혜자 진구 정우희 같은 이름만으로도 알 수 있는 A급 배우들의 열연이 들어가 스토리를 더 재미있게 해주기도 했죠.

아시아 필름 어워드에서 3관왕에 오른 뒤 뮌헨 국제 영화제에서도 상을 받았으니 의심할 수밖에 없는 원빈 영화입니다.

영화 ‘마더’의 등장인물인 영화 ‘마더 스토리’는 정신연령이 낮은 도준이 살인 용의자로 찍히고, 어머니가 아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화입니다.

이 안에는 엄청난 반전 스토리와 충격적인 영화 마더의 결말이 들어있어 빈틈없는 영화였습니다.

스토리 전개가 너무 빨라서 손에 땀을 쥐게 하기도 했지만 청소년 관람불가로 성인이 됐을 때 꼭 봐야 할 원빈 영화로 꼽기도 해요.

특히 신인 정우희가 나와서 지금 다시 보니까 아! 이때 이 배우가 나왔구나!하면서 보는 재미도 있고 더 재밌어요

영화 마더의 등장인물인 영화 마더의 줄거리는 모두 힘이 세서 러닝타임이 128분인데, 절대 2시간이라고 하기에는 시간이 빨리 지나 더 재미있었습니다.

2009년작이지만 촌스럽지 않고, 잘못된 모성애의 피크를 그린 것이므로 정말로 여러가지 생각하게 된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영화 마더의 등장인물, 영화 마더의 줄거리로 가장 유명한 명대사로는 “왜…? “이번에는 침을 맞아 죽일 생각이야?” “너… 엄마 있니?” 라는 어떤 의미에서는 정말 무섭고 무서운 명대사지만 마더는 없어서는 안될 감정을 더 극대화해 주는 대사였습니다.

대한민국의 조각상 남자배우 중 항상 TOP1을 하는 원빈 배우의 연기력 논란을 빠르게 종식시켜버린 원빈 영화이기에 보는 이에게 더욱 집중하고 더욱 집중합니다.저는 한번 꾸고 한 이틀 동안은 이 꿈을 꾸고 진짜 리얼한 것 같아요

봉준호 감독의 영화 마더원빈의 연기는 물론이고 스토리가 흥미로워 볼수록 더욱 심취합니다.영화 『 맘 』 결말까지 보면 한번 봐서는 안 되고, 몇번이나 볼수록 시선이 달라지는데 조금 전에 한번 보면 더 재미 있었습니다.

영화마더 원빈의 연기들도 다 좋고 영화마더가 결말까지 다 풀어가는 방식이라던지 카메라워크가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영화 ‘마더’ 등장인물들, 영화 ‘마더’ 줄거리 재방송 추천